SEARCH

검색창 닫기
스토리

'일하다가 창업' 평균 연령 43세

산업硏 "나이 제한 없는 지원 필요"

  • 이재명 기자
  • 2021-04-25 18:15:31
'일하다가 창업' 평균 연령 43세
지난 2월 서울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열린 글로벌창업사관학교 졸업식에서 정부 관계자와 1기 졸업생들이 온라인으로 대회를 나누고 있다. /사진 제공=중소벤처기업부

기업이나 연구원에서 근무하다가 직접 창업에 나서는 평균 나이가 43.4세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연령 제한을 두지 않고, 기술 중심으로 창업을 지원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25일 산업연구원은 기업에서 분사(스핀오프)해 창업한 기업 202개를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기업발 스핀오프 창업 실태와 활성화 방안' 보고서는 지난 1월 20일부터 2월 22일까지 조사한 결과로 창업 당시 평균 연령이 43.4세로 나타났다. 창업을 생각했을 때 연령은 평균 40.4세였다. 평균 창업 준비 기간이 21.9개월가량인 것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작은 규모의 기업일수록 스핀오프 창업자의 연령이 낮아졌다. 대기업은 45.1세, 중견기업은 44.8세, 중소·벤처기업은 40.9세에 창업에 나섰다. 최종 학력은 대학원 졸업(석·박사) 41.6%, 대학 졸업 53.5%, 대학 졸업 미만 4.9% 순이었다.


창업 직전에 근무부서는 기술·연구 부서 58.4%, 마케팅·총무·관리 부서 41.6%로 나타나 기술과 연구 부서 출신이 더 비중이 컸다.


창업 당시 대상으로 했던 제품(기술)의 시장 상황(제품주기)은 도입기(55.5%), 성장기(26.2%), 성숙기(17.3%), 쇠퇴기(1.0%) 순이었다. 즉, 도입기·성장기의 합이 81.7%에 달해 '모험 추구형 창업'이 주로 이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창업 동기는 자아실현(44.6%), 직장생활에서 더 많은 독립성과 자유(22.8%), 사회에 기여(20.3%) 등이었다.


초기 창업 자금은 정부지원금(35.0%), 은행 융자금(21.4%), 모기업 지원자금(20.1%) 순으로 조달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엔젤·벤처캐피털(VC)과 같은 민간 벤처 자금의 비중은 8.9%에 그쳤다. 특히 창업 시 애로사항은 판로확보·안정적 수익에 대한 불안감(35.6%), 창업 성공까지 생활자금 및 창업자금 확보(29.7%), 실패·재기 두려움(6.4%) 등 순으로 답했다.


스핀오프 창업지원제도에 대한 인지도, 활용도, 만족도는 5점 만점에 각각 3.7점, 3.8점, 3.7점으로 비교적 낮았다. 제도 운용에 문제점으로는 정부 창업자금 등 지원제도 부족(30.2%), 제도 운용 모기업에 대한 금융·세제 혜택 미흡(21.3%), 사내벤처·스핀오프 지원제도 신청·활용 절차 복잡(12.9%) 등이 꼽혔다.


연구원은 "중점 지원대상에 연령 제한을 두지 않고 기술창업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창업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며 "현재 대기업 중심인 스핀오프 창업 분위기를 중견·중소·벤처기업으로 확산하기 위한 노력도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이재명 기자 nowlight@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