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피플

'50플러스' 벤치마킹 부산, 신중년 일자리기관 만든다

박형준 시장 공약 정식의제 채택
예산 100억 마련위해 정부와 논의
탄력근무제 활용 현실적 방안 구상

  • 부산=박해욱 기자 조원진 기자
  • 2021-05-27 17:35:34
'50플러스' 벤치마킹 부산, 신중년 일자리기관 만든다

전국 광역 단체 중 베이비부머 세대 비중이 가장 높은 부산광역시가 박형준 시장 체제를 맞아 신중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에 본격 돌입한다.


박 시장이 선거 공약으로 내세웠던 신중년 일자리 시스템 구축이 시의 공식 의제로 채택된 가운데 그동안 정책의 사각지대에 놓여 일자리 지원을 받지 못한 신중년에 대해 지역 특화형 정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일단 부산시는 서울특별시가 운영 중인 신중년 지원 단체 ‘50플러스재단’을 벤치마킹한 기관 설립을 위해 예산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윤일(사진)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27일 서울경제와 만나 “광역시의 일자리 지원 정책이 청년과 노령층에 집중돼 있었던 것에서 벗어나 사회 활동 욕구가 왕성한 신중년 계층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탄력근무제 방식을 적용한 현실적인 일자리 창출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전국 광역 단체 중 신중년 비중이 가장 높다. 지난 2020년 말 현재 초고령화 비율은 19%로 이 추이대로라면 올 10월께 전국 광역 단체 중 처음으로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한다. 전체 인구에서 노인(만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20%를 넘으면 초고령화 사회로 분류된다.


김 부시장은 “전 계층 중 가장 심각한 실직 위험은 노령층이지만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예산을 들여 단기 고용식의 일자리를 적극 공급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주된 일자리에서 비자발적으로 떠밀려 나온 신중년 계층은 다른 각도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우선순위는 컨트롤타워 설립이다. 부산시는 서울시의 신중년 지원 기관 50플러스재단의 부산광역시 버전(가칭 ‘상상종합센터’)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부지 확보 및 건립, 지원 조직 구축 등에 약 100억 원의 예산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지자체의 열악한 재정 여건을 감안해 중앙정부 차원의 예산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다.


김 부시장은 “예산의 효율적 집행을 위해 신중년 일자리 업무를 광역시 내 시니어 관련 부서가 운영하고 있지만 전담 조직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중앙정부의 예산 지원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의 대표적 일자리 사업으로 지역 산업 맞춤형 지원 정책이 있지만 이것은 주력 제조업의 구조 조정을 최소화하는 것에 집중돼 있고 행정안전부의 일자리 지원 제도는 청년 계층에 한정돼 있다”며 “중앙정부와 지자체·기업이 각자의 몫을 분담하는 형태의 예산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부산시는 신중년 인력을 필요로 하는 현장의 구인 수요부터 조사해나갈 방침이다.


김 부시장은 “신중년 일자리 연계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이들에 대한 인력 수요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자동차 부품, 조선기자재, 금융 등 각기 다른 산업군에서 경력을 쌓은 특화된 인력을 매칭할 수 있는 수요 기반을 먼저 찾는 방향으로 제도 마련을 구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박해욱 기자 spooky@lifejump.co.kr 조원진 기자 bscity@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