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2025년까지 소프트웨어 인재 41.3만명 키운다

인력부족 대응 위해 9만명 추가양성
기업 등이 선발하면 정부 훈련비 지원
산학 협력 'SW 아카데미'도 추진

  • 세종=양종곤 기자
  • 2021-06-09 15:07:01
2025년까지 소프트웨어 인재 41.3만명 키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후 서울 코드스테이츠에서 가상 기업박람회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5년까지 소프트웨어 인재 41.3만명 키운다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소프트웨어(SW) 인재 41만 3,000명을 양성한다. 최근 디지털 산업 발달에 따른 SW 인력난에 적극 대응하고자 예상 부족 인력의 3배가 넘는 약 9만 명을 추가한 것이다. 특히 민간 주도의 인재 양성 정책을 통해 기업이 필요한 인력을 빠르게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기획재정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고용노동부·중소벤처기업부는 9일 서울 소프트웨어 인재양성기관인 ‘코드스테이츠’에서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SW 인재 양성 대책을 발표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SW 인재 영입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중소·벤처기업의 구인난이 심화되고 있다”며 “현장에 있는 기업이 필요한 인재를 가장 잘 안다는 판단으로 인력 양성 대책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내년 상반기 2만 1,000명을 즉시 양성하고 2025년까지 6만 8,000명을 추가로 양성해 5년간 총 8만 9,000명의 SW 인재를 키운다는 방침이다. 이는 당초 SW 예상 부족 인력인 2만 9,000명의 3배가 넘는 규모다. 정부는 여기에 대학 졸업생 11만 명과 기존 정부의 인력 양성 사업 21만 4,000명을 더해 2025년까지 총 41만 3,000명의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목표다.


인재 양성 정책은 민간 주도하에 이뤄진다. 관련 협회와 기업·훈련기관이 육성할 인력을 선발하면 정부가 훈련비·인건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전문성을 갖춘 고급 인재 양성을 위해 기업과 대학 간 협력 모델도 구축한다. 특히 기업이 대학의 교육장과 기숙사 등을 활용해 교육 과정을 운영하는 협력 사업인 ‘캠퍼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와 대학이 기업의 교육 과정을 공동으로 활용하는 ‘네트워크형 캠퍼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사업을 새롭게 추진한다. 또 소프트웨어 전공자 양성을 위해 소프트웨어 중심 대학을 확대하고 인턴십 등 기업과 연계한 현장 실습 교육도 강화한다. 이 밖에 군 장병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기초·심화 교육을 진행하는 한편 초중고 소프트웨어 영재 학급 및 인공지능(AI) 선도 학교 확대를 추진한다.


이날 정부는 삼성전자·벤처기업협회·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과 이번 정책의 협력을 강화하는 업무 협약을 맺었다. 홍 부총리는 “대책은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새로운 인력 양성 모델”이라며 “SW 인재가 전 산업의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양종곤 기자 ggm11@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