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칼럼

2025년까지 신규 암 환자 20% 줄인다

복지부 ‘제4차 암관리 종합계획’
300만 명 규모 암데이터 구축
암 생존자 돌봄 지원 대상 2배 확대

  • 서지혜 기자 wise@sedaily.com
  • 2021-03-31 15:47:27

정부가 오는 2025년까지 위암·간암·대장암·자궁경부암 등의 신규 환자를 20% 줄인다.


보건복지부는 31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4차 암관리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2025년까지 300만 명 규모의 국가암데이터를 구축하고 위암 등 예방 가능한 암의 신규 발생자를 현행보다 20% 이상 감소시킬 계획이다. 아울러 완치된 암 생존자들 중 돌봄 지원 대상을 2배 이상 늘릴 방침이다.


정부는 종합적인 암 환자 관리를 위해 여러 공공 기관이 보유한 암 환자 관련 데이터를 기존 암 등록 통계와 연계해 암 관리 정책 수립에 필요한 공공 데이터로 생산하고 환자의 진단 전후를 포괄하는 전 주기적 암 등록 감시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암 예방과 검진을 고도화해 연간 5만 6,000여 명 수준의 75세 미만 신규 암 환자 규모를 4만 5,000명 수준까지 줄여나갈 계획이다.


위암은 2022년부터 헬리코박터균 검사 및 제균 치료 요양 급여 기준 확대를 검토하는 등 조기 치료를 강화하고 대장암은 현행 1차 분변잠혈검사, 2차 내시경검사 체계 대신 대장 내시경검사를 국가 암 검진의 1차 검진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간암은 질병청이 진행 중인 만 56세 대상 C형간염 환자 조기 발견 시범 사업 등을 통해 고위험군을 조기 발견해 예방할 방침이다. 자궁경부암은 국제 기준을 고려해 인유두종바이러스(HPV) 예방접종 대상 확대를 검토하고 검진 수검율도 높여갈 예정이다.


국가 암 검진 사업은 위장 조영 검사, 필름 유방 촬영 기기 등 정확도가 낮은 검사는 폐지하고 클라우드 기반 정보 시스템 적용을 확대하는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방향으로 개선된다. 암 치료와 대응을 내실화하기 위해 항암제를 단계적으로 급여화하고 저소득층 암 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도 도입한다. 또 민간 투자가 적은 희귀·난치암에 대한 항암제 및 치료 요법과 관련한 연구 투자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완치된 암 생존자 중 돌봄 지원 대상을 2배 이상 늘린다. 의료 접근성이 낮은 도서 벽지 거주자, 장애인 등에 대한 비대면 검진 프로그램도 개발한다. 소득 수준, 장애 여부 등에 따른 암 진단 이후 의료 이용 행태 격차 요인도 파악해 대응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서지혜 기자 wise@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