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한재용 인지어스코리아 사장 "중장년 퇴직시점 맞춘 전문적 재취업 교육 필요"

[라이프점프 주최 전직지원 활성화 컨퍼런스]
장기실업 땐 빈곤층 전락 우려
적절한 개입·전문적 도움 줘야

  • 서민우 기자
  • 2020-02-21 17:57:34
한재용 인지어스코리아 사장 '중장년 퇴직시점 맞춘 전문적 재취업 교육 필요'
21일 서울경제신문 라이프점프 주최로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전직지원서비스 활성화 컨퍼런스에 발표자로 참석한 한재용 인지어스 코리아 ./이호재기자.

“중장년의 재취업을 위해서는 퇴직시점에 맞춰 적절한 개입과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합니다.”

한재용(사진) 인지어스코리아 사장은 21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전직지원 서비스 활성화 컨퍼런스’에서 “주된 직장에서 퇴직한 중년층은 실업자나 비경제활동인구, 저임금 노동자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한 사장이 이끌고 있는 인지어스코리아는 현재 13만명의 서비스 고객과 290명의 전문 상담인력을 보유한 국내 최대 전직지원 서비스 기업이다.

한 사장은 “실업기간과 양질의 일자리로 재취업하는 확률은 서로 반비례한다”며 조기 개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그는 “실업상태가 장기화되면 중장년 근로자들은 심리적으로 위축되고 실업급여 수급에 의지하는 것이 습관화된다”면서 “부수적으로는 길어지는 구직활동 기간을 경쟁력 부족으로 인식하는 채용 담당자들이 많아 양질의 일자리로 재취업할 확률은 점차 떨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업급여 수혜 기간이 끝나고 장기실업 상태에 들어가면 경제적인 압박으로 인해 접근하기 쉬운 일용직이나 적성에도 맞지 않은 창업에 나서게 된다”며 “이런 과정에서 중장년층이 빈곤 또는 빈곤위험층으로 전락하는 만큼 이를 막기 위해서는 사전에 적절한 개입과 전문적인 도움을 통해 재취업 성공률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 사장은 그런 점에서 오는 5월부터 시행되는 전직지원 서비스 의무화가 현장에 잘 안착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 사장은 “전직지원 서비스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다양한 사례 축적을 통한 데이터베이스 활용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유사한 환경에서의 성공 사례를 기반으로 이용자들의 기대치에 부합하는 경력 방향 설정을 돕고 최적의 전직 경로를 제안해 프로그램 초반부터 몰입도를 높여야 한다”며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 설계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전직지원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기업·근로자·교육기관 등 각 주체들이 전직지원을 바라보는 시각도 재정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는 지금보다 더욱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프로그램 운영 가이드라인을 설정하고 전직지원 서비스 미이행 기업에 대한 페널티 부과 등의 조치도 고려해야 한다”면서 “서비스 제공 인력과 기관을 대상으로 품질관리와 기준 마련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은 의무화 기준에 부합하는 최소 서비스가 아닌 이직을 앞둔 근로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적정 서비스를 도입해야 한다”며 “재직 중 근로자들이 전직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민우기자 ingaghi@

서민우 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