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코로나에 막힌 취업문…"졸업생 절반이상 백수"

한경연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
"졸업 후 취업 할 것" 44.5% 뿐
비대면 채용엔 50%가 "긍정적"

  • 전희윤 기자
  • 2020-10-04 11:00:00
코로나에 막힌 취업문…'졸업생 절반이상 백수'

대학을 졸업해도 한 과(반)에 절반 이상은 직업이 없는 백수가 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전국 4년제 대학 재학생 및 졸업생 4,158명을 대상으로 ‘2020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대학 졸업생 예상 취업률이 44.5%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과반인 55.5%가 직업을 구하지 못하는 셈이다. 지난 2014년 이후 5년간(2014~2018년) 전국 4년제 대학졸업생들의 실제 취업률이 62.6~64.5% 수준이었음을 고려하면 예상 취업률 44.5%는 매우 비관적인 전망이다.

코로나에 막힌 취업문…'졸업생 절반이상 백수'
2020년 대졸 취업환경 체감도. /자료제공=한경연

이번 조사에서 대학생 10명 중 약 8명 정도인 75.5%가 올해 대졸 신규채용 환경이 ‘작년보다 어렵다’고 응답했다. 지난해 조사에서 ‘작년보다 어렵다(46.1%)’고 응답한 비중보다 29.4%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예상 취업률이 50% 미만이라고 응답한 비중도 전체의 60.5%에 달했다.

반면 취업 난이도가 ‘작년과 비슷하다’는 답은 9.1%로 지난해 30.6% 대비 21.5%포인트 하락했으며 ‘작년보다 좋다’는 응답 비중도 지난해 2.5%에서 올해 1.3%로 낮아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취업준비 과정의 어려움으로는 ‘채용기회 감소로 인한 입사경쟁 심화(38.1%)’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체험형 인턴 등 실무경험 기회 확보 어려움(25.4%)’ ‘단기 일자리 감소 등 취업준비의 경제적 부담 증가(18.2%)’ ‘심리적 위축 가중(17.4%)’ 등의 순이었다.

최근 확산하는 비대면 채용에 대해서는 과반인 50.6%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부정적’이라고 답한 비중은 21.4%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청년들의 고용난을 이대로 방치하면 우리 사회의 미래도 없다는 위기감을 가져야 한다”며 “규제 혁파, 고용 유연성 확보 등 기업들의 고용 여력 확충에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