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피플

'굶는 이웃에 무료 반찬' 우영순·이상기씨 'LG의인상'

각각 36년·24년 간 나눔 봉사
禹 "여든까지 계속 활동 하고파"
李 "이웃 끼니 거르지 않아 행복"

  •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 2021-03-15 09:35:52
'굶는 이웃에 무료 반찬' 우영순·이상기씨 'LG의인상'
LG의인상을 수상한 우영순(73) 씨. /사진 제공=LG

끼니를 거르는 이웃들을 위해 수십 년간 무료 반찬 봉사를 해온 우영순(73)·이상기(60) 씨가 ‘LG의인상’을 받았다.


15일 LG복지재단에 따르면 우 씨는 대구광역시에서 36년간 노인과 장애인 등 형편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반찬 나눔, 무료 급식, 재난 구호 등 각종 봉사 활동을 해왔다. 그는 지역 복지관에서 매주 나흘 이상 독거노인과 장애인들에게 나눠줄 100인분의 반찬을 만들고 한 달에 서너 번씩 복지관 무료 급식소에서 350인분의 식사도 만들고 있다.


우 씨가 봉사에 나선 것은 지난 1985년 친구와 함께 대한적십자사 봉사회에 가입하면서부터다. 그는 개인적인 수술 치료와 대구 전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심했던 지난해 두 달 외에는 봉사를 쉰 적이 없었다고 한다.


특히 2003년 대구 지하철 화재 참사, 2005년 서문시장 화재 등 재난 현장에서도 빠지지 않고 급식 봉사 활동을 했다. 우 씨는 “음식을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 내가 할 수 있는 봉사가 반찬 봉사였다”며 “건강이 허락하는 한 여든 살이 넘어서도 계속 활동하고 싶다”고 밝혔다.



'굶는 이웃에 무료 반찬' 우영순·이상기씨 'LG의인상'
LG의인상을 수상한 이상기(60) 씨. /사진 제공=LG

경기도 시흥시에서 지역 봉사 단체인 나눔자리문화공동체를 이끌고 있는 이 씨는 1997년부터 24년째 휴일을 포함해 매일 반찬을 만들어 사정이 어려운 50여 가구의 이웃들에게 무료로 전달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2만 가구가 넘는 어려운 이웃들이 이 씨의 도움을 받았고 2009년부터는 이 씨가 지역 봉사 단체를 직접 만들어 ‘반찬 나눔’ 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매일 오전 6시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최소 하루 8시간씩 50여 가구에 나눠줄 반찬을 만들고 직접 배달까지 한다.


이 씨는 “큰아들이 용돈을 주면 다 반찬 만드는 데 쓴다고 속상해하기도 했지만 내가 좋아서 하는 일”이라며 “직접 만든 반찬으로 어려운 이웃들이 끼니를 거르지 않는 것만 봐도 행복하다”고 말했다.


LG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전희윤 기자 heeyoun@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