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종로 서울극장도 42년 만에 역사 속으로

경영난에 내달 31일 영업 종료…향후 용도는 미정

  • 정영현 기자
  • 2021-07-04 13:51:40
종로 서울극장도 42년 만에 역사 속으로
왼쪽은 서울극장 홈페이지 캡처, 오른쪽은 서울극장 외관 /연합뉴스


한때 단성사, 피카디리 등과 함께 서울을 대표하는 영화관으로 관객들의 발길을 모았던 서울극장이 개관한 지 약 42년 만에 문을 닫는다.


서울극장은 지난 3일 홈페이지를 통해 “약 40년 동안 종로의 문화중심지로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서울극장이 2021년 8월 31일을 마지막으로 영업을 종료하게 됐다”고 영업 종료를 공지했다. 극장 측은 이어 "서울극장을 운영하는 합동영화사는 시대를 선도할 변화와 도전을 준비 중"이라며 "오랜 시간 동안 추억과 감동으로 함께해 주신 관객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을 드린다. 합동영화사의 새로운 도약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래전 폐업한 단성사와 CGV에 운영권이 넘어간 피카디리에 이어 서울극장마저 문을 닫게 됨에 따라 오랜 기간 한국 영화의 산실로 불리던 종로 3가에 몰려있던 세 극장은 모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지난 1979년 개관한 서울극장은 재개봉관이었던 세기극장을 1978년 합동영화사가 인수해 이름을 바꾼 이후로 국내외 주요 영화들을 관객에 소개하며 서울의 대표 개봉관으로 위상을 굳혔다. 한 개의 스크린으로 시작해 1989년에는 국내 최초의 복합상영관으로 자리매김하기도 했다. 2000년대 들어 CGV, 롯데시네마 등 대형 멀티플렉스와의 경쟁에 밀려 다른 극장들이 문을 닫는 와중에도 예술영화 상영 등으로 활로를 모색해 왔으나, 지난해 코로나19가 극장가를 강타하면서 경영난이 심화하자 더는 버티기 어려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극장 측은 영화관을 향후 어떤 용도로 활용할지는 아직 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