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코로나 여파에도 마스크 쓴 참석자로 연회장 가득 차

[라이프점프 주최 전직지원 활성화 컨퍼런스]

  • 조민교 기자
  • 2020-02-21 17:54:54
코로나 여파에도 마스크 쓴 참석자로 연회장 가득 차
전직지원 서비스 활성화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자료집을 꼼꼼히 살피며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대기업 인사 담당자 100여명이 참석해 전직교육 의무적용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이호재기자

2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전직지원서비스 활성화 컨퍼런스’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수많은 기업체 직원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100여명 규모의 포럼장이 가득 찰 정도로 컨퍼런스에 대한 관심과 열기는 뜨거웠다. 이번 컨퍼런스는 고용노동부가 지난 1일 고령자고용법 개정안을 공개한 이후 열린 첫 행사여서 향후 정부의 제도 운영 방향 등 정보를 얻기 위한 탐색의 장이 됐다.

스마트폰을 통해 발표 내용을 사진으로 촬영하거나, 노트북으로 기록하는 참석자들도 많았다. 한 참가자는 “5월에 시행령이 발표된다는데 세부적인 내용을 알 수 있는 길이 전혀 없었다”며 “그동안 궁금했던 점들을 해소할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는 고용노동부 정원호 고령사회인력정책과 과장이 직접 참석해 관련 시행령을 설명해 많은 참석자들의 관심을 더했다.

‘[Re:Work] 지속가능한 중장년의 일]’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컨퍼런스에서 질의응답을 위해 마련된 오픈채팅방에는 쉴새없이 질문이 쏟아졌다. ‘위로금과 전직지원 서비스 가운데 근로자가 자발적으로 위로금을 선택한 경우 법 위반이 아닌지’ ‘사업주가 전직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는데, 근로자 개인이 거부할 경우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 인사담당자들이 제도이행 과정에서 마주하게 될 실질적인 질문들이 주를 이뤘다.

화학업종 대기업의 한 인사 담당자는 “정부 당국자로부터 평소 궁금했던 사안들을 직접 들을 수 있어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금융업계의 한 관계자도 “무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전직지원교육 기관을 이용하면 의무이행을 한 것인지, 아니면 법을 위반한건지 궁금했다”면서 “질의 응답 시간을 통해 답변을 들을 수 있어 궁금증이 해소됐다”고 전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마지막 강연이 끝날 때까지 대부분의 참석자들이 자리를 지키며 인사담당자들의 정보습득 의지를 실감케 했다.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정보원 소속이라는 한 참석자는 “전직지원 시행령은 요즘 기업체의 ‘핫이슈’”라며 “시행령을 따라야 하는 관리자들 중에서도 거꾸로 시행령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법의 세부적 사항과 대기업들의 우수사례 등 많은 정보를 얻었다”고 말했다.

조민교 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