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유사시 대비 금융지원 매뉴얼 만들 것"

600만 소상공인 든든한 버팀목, 지역신보
<1>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보증 지원 초반 혼란 딛고 결실 뿌듯
컨틴전시플랜 담긴 '코로나 백서' 준비
수요 발맞춘 보증여력 확보안도 모색

  • 박해욱 기자
  • 2020-05-31 17:05:42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과 더불어 국내 3대 보증기관임에도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곳이 신용보증재단이다. 각 지역별로 총 16개의 지역신보로 운영되는 신용보증재단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면서 존재의 중요성이 한껏 부각 됐다. 올 연말께 지역신보의 보증 총액은 약 4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두 코로나19로 벼량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들에게만 지원됐다. 누군가에겐 오늘을 버티는 단비가 됐고 또 다른 이들에겐 내일을 희망케 하는 햇살이었다. 코로나19가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고 소상공인들은 생계를 지키기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지역신보의 역할론은 현재진행형이다. 지역신보 이사장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지난 3개월 간 코로나19를 거치면서 드러난 지역신보의 역할 및 개선사항 등을 중간 점검해본다.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유사시 대비 금융지원 매뉴얼 만들 것'

서울신용보증재단이 미증유 사태인 코로나19 수습구간을 거치면서 실행한 다양한 소상공인 지원대책들을 종합해 위기대응 매뉴얼 등이 담긴 백서를 내놓는다.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29일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와 같은 메가톤급 돌발악재는 우리가 예상하지 못한 시점에 언제든지 출현할 수 있다”며 “유사사태를 대비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매뉴얼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이 만들고 있는 코로나19 백서에는 재난선포 전후 소상공인들의 겪은 고충의 경과 및 재단의 지원대책, 향후 유사사태 출현 시 가동할 컨틴전시 플랜(Contingency Plan·비상대응계획) 등이 담긴다.

한 이사장은 “코로나19 초기 인력부족 탓에 소상공인들에게 적기 보증공급이 여의치 않았다”며 “각 기관에서 패스트트랙으로 지원해줌에 따라 초반 업무혼란을 최소화할 수 있었지만 이때 얻었던 교훈을 기록으로 남겨둘 필요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한 이사장은 특히 신속한 업무인력 충원이 이뤄진 점이 소상공인 지원역할에서 가장 중요했다고 강조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보증지원 요청이 급증함에 따라 400여명의 필수인력을 단기채용했다. 여기엔 보증심사 업무의 즉시 투입이 가능한 금융권 퇴직인력과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군부대 파견인력 등이 포함됐다.

한 이사장은 “5월중순 현재 일평균 보증처리 건수가 약 4,000여건으로 코로나19가 절정으로 치달았을 때와 대비해 정상적인 업무처리가 가능한 수준으로 회복됐다”며 “주말과 야근근무를 마다하지 않은 금융권 퇴직인력과 공공기관 급파인력들이야말로 숨은 조력자”라고 말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상급기관인 서울특별시, 중소벤처기업부, 행정안전부도 행정업무의 패스트트랙을 도입해 조기 보증지원을 뒷받침했다.

한 이사장은 “중소벤처기업부는 군인력 동원방안을 빠르게 연결했고 행안부는 통상 한 달 이상 걸리는 신규인력 채용절차를 대폭 간소화했다”며 “서울특별시는 추경 요청을 빠르게 처리해 신속한 보증지원에 나설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 이사장은 이어 “우리만 보증업무를 전담했다면 14만여 보증신청을 빠르게 처리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8개 시중은행들이 전국 3,900여개의 점포를 소상공인 상담창구로 열어놔 물리적 한계를 극복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코로나19를 거치면서 지역신보의 재원확충 필요성이 불거졌다. 지역신보는 관련법에 따라 자본금의 15배를 보증한도로 확보하고 있다. 평상시 보증한도는 5~7배 사이를 유지했는데 코로나19로 소상공인들의 보증요청이 폭증하면서 보증여력이 소진되는 사례가 줄지어 나타났기 때문이다.

한 이사장은 “정부와 서울시가 빠르게 추가경정예산을 지원해줘 보증수요를 맞출 수는 있었지만 소상공인들의 자금수요 시점을 모두 맞춰주지 못했다”면서 “긴급사태 발생을 대비해 평상시에 보증여력을 확보해두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해욱기자 서민우기자 spooky@

박해욱 기자
spooky@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