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4050세대, 은퇴 후 자녀부양비 부담 가장 커…자녀 교육·결혼 1.7억 들어

실물자산 중 부동산 비중 90%…유동성 확보 어려움 예상
노후 준비 필요하지만 10명 중 3명만 하고 있어
은퇴 후 소득활동 이어가…연평균 소득 2708만원

  • 정혜선
  • 2021-01-13 09:45:00
4050세대, 은퇴 후 자녀부양비 부담 가장 커…자녀 교육·결혼 1.7억 들어


# 지난 해 은퇴한 A씨는 재취업에 성공해 연평균 2700만원을 벌고 있다. 은퇴 전 소득인 6255만원에 비하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A씨는 벌 수 있다는 것에 만족하고 있다. 다만 아직 고등학생인 자녀의 교육비와 결혼비용을 생각할 경우 앞이 캄캄하다. 대학교 교육비와 결혼자금으로 1억이 넘게 든다는 통계가 나왔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자산이 부동산에 묶여 있는 A씨로서는 대출 등 대안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A씨는 11일 보험개발원이 발간한 '2020 KIDI 은퇴시장 리포트'에 나오는 4050세대들의 은퇴 후 모습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4050세대들은 금융자산(1218조원, 26.5%)보다 실물자산(3370조원, 73.5%) 보유 비중이 높다. 특히 실물자산의 90%가 부동산으로 되어 있어 노후 생활자금 마련 등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이 클 수 있어 우려된다.



4050세대들도 노후준비에 대한 필요성은 절실히 느끼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4050세대 10명 중 9명은 노후준비의 필요성을 체감하고 있다고 응답했지만, 실제로 노후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10명 중 3명에 불과했다.




4050세대, 은퇴 후 자녀부양비 부담 가장 커…자녀 교육·결혼 1.7억 들어



이렇다보니 공적연금에 대한 활용도가 높을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보험개발원은 “4050세대들의 노후준비 방법으로 공적연금의 활용도가 51%로 사적연금(7.2%)보다 월등히 높다”고 밝혔다.



은퇴 후 소득도 은퇴 전에 비해 절반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50대 이상 은퇴가구의 연평균 소득은 2708만원으로, 같은 연령대 비은퇴가구 소득인 6255만원의 58%수준으로 조사됐다.



은퇴 후 소득은 감소하지만 자녀 부양에 따른 비용은 여전하다. 은퇴 후 자녀 1명당 교육비와 결혼비용이 각각 6989만원, 1억194만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퇴직급여인 9466만원으로 충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정혜선 doer0125@lifejump.co.kr
정혜선
doer0125@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