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행복한 인생2막은 치매예방에서 시작

서초구, 5,640명 구민 대상 치매예방 서비스 요구도 조사 완료

  • 박해욱 기자
  • 2021-01-13 10:59:31
행복한 인생 2막의 최대 적으로 꼽히는 치매예방을 위한 지자체 노력이 진행되고 있다.

서울 서초구는 건강하고 활기찬 인생 2막을 준비하는 만 60세(1960년생) 서초구민 5,64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치매 예방 서비스 요구도 조사를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서초구는 지난해 7월20일∼9월13일까지 치매에 대한 지식, 태도, 치매 예방 활동 참여 정도, 앞으로 하고 싶은 치매 예방 활동 등에 대한 내용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는 만 60세 구민 5,64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참여율 75.3%(4,246명)를 기록했다. 응답률은 33.1%(1,869명).

서초구는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감안해 전수방문조사 방식이 아닌 모바일 QR코드와 홈페이지 링크 등을 활용한 온라인 조사를 실시했다. 일부 온라인 조사참여가 어려운 주민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준수해 방문 조사를 진행했다.

행복한 인생2막은 치매예방에서 시작

조사 결과는 ▲현재 직업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 59.3%(1,111명) ▲치매 가족력이 ‘있다’고 30.2%가 응답 ▲만성질환을 앓는 응답자 중 30.2%(564명)가 ‘현재 치료하고 있다’고 답변 ▲치매인식도조사 평균점수 8.28점(만점 12점) ▲향후 희망하는 치매 예방 활동으로 69.4%(1,297명)가 ‘운동’ ▲치매 예방정보 희망 매체로는 41.5%(777명) ‘문자’를 선호하는 것 등으로 나타났다.

서초구는 이번 치매 예방 서비스 요구도 조사를 바탕으로 주민들이 생활 속에서 치매 예방 활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치매 예방관리 정보 카드 뉴스를 제작해 정기적으로 문자를 발송하고 있으며, 치매 예방 서비스 요구도 조사 결과를 서울시 전 자치구에 배포해 다양한 치매 예방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조사에 참여해주신 주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일상 속 치매 예방 활동이 습관으로 정착하는 치매 예방 문화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해욱기자 spooky@lifejump.co.kr

박해욱 기자
spooky@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