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재기하는 소상공인 최대 1,000만원 지원

업종전환 및 재창업 지원 1차 신청 4월 16일까지
친환경 경영 및 실천 소상공인 100명에게 최대 800만원 지원

  • 정혜선 기자 doer0125@lifejump.co.kr
  • 2021-03-29 10:42:29
재기하는 소상공인 최대 1,000만원 지원
정부는 올해 업종 전환 예정이거나 재창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희망리턴패키지지원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올해 업종 전환 예정이거나 재창업을 준비하는 소상공인에게 최대 1,000만원의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경영, 마케팅, 세무 등 전문가 자문도 별도 비용 없이 제공할 계획이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재기 소상공인의 재기 지원을 위한 ‘2021년 희망리턴패키지지원’에 차여할 소상공인의 신청을 오는 4월 1일부터 16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업종전환과 재창업을 원하는 재기 소상공인의 특화 아이템 개발, 마케팅 등에 소요되는 비용에 대해 자부담 50%시 최대 1,000만원을 국비로 보조하는 사업이다.


이번 1차 공고는 상품 개선, 온라인 판로 등을 지원하는 ‘수요자 맞춤형 프로그램’ 450명과 음식점업에 재도전하는 소상공인의 설비·임차료 등 초기 투자 비용 경감과 메뉴·브랜드 개발시 전문가 자문을 제공하는 ‘민간 공유주방 인큐베이팅’에 입점할 150명을 선정한다.


한편, 신한금융희망재단에서는 업종전환과 재창업 사업화 지원을 신청한 소상공인 중 고용부의 일자리안정자금을 수급하거나 수급할 예정이면서, ESG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100명에게 6개월간 매월 100만원 이내의 임차료와 개선비용 2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친환경 경영을 하는 100명은 신한금융희망재단 심사 기준에 따라 선정되며 중기부의 업종전환 및 재창업 사업화 지원과 중복 신청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희망리턴패키지(hope.sbiz.or.kr)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semas.or.kr)의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차 공고는 오는 6월 진행될 예정이다.


박치형 중기부 소상공인정책관은 “올해 신설된 사업화 지원이 소상공인의 경영 부담을 완화하고 신속한 재기로 이어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중기부는 재기 소상공인에게 필요한 정책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혜선 기자 doer0125@lifejump.co.kr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