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노동시간 길고 노인 빈곤율은 최악...韓 행복지수 낙제점

10점 만점에 5.85점 그쳐
OECD 37곳 중 35위 기록

  • 조지원 기자
  • 2021-05-19 10:32:10
노동시간 길고 노인 빈곤율은 최악...韓 행복지수 낙제점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비가 그치고 중국발 황사가 한반도에 유입된 지난 7일 오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황사와 미세먼지로 뿌옇게 보이고 있다./오승현 기자 2021.05.07

한국의 행복지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OECD 국가 중 가장 오래 일하는데도 노인 빈곤율은 최고 수준이어서 삶의 만족감이 크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노동시간 길고 노인 빈곤율은 최악...韓 행복지수 낙제점

19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정보센터가 발간한 ‘나라 경제 5월호’에 따르면 지난 2018~2020년 우리나라의 평균 국가 행복지수는 10점 만점에 5.85점에 머물렀다. 국가 행복지수는 유엔 산하 자문 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가 국가별 국내총생산(GDP)과 기대 수명, 사회적 지지 등을 바탕으로 집계된다.


한국은 전체 조사 대상 149개국 중 62위로 OECD 37개국 가운데 35위에 그쳤다. OECD 국가에서 우리나라보다 행복지수가 낮은 나라는 그리스(5.72점)와 터키(4.95점) 두 곳뿐이다. 핀란드가 7.84점으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고 덴마크(7.62점), 스위스(7.57점), 아이슬란드(7.55점), 네덜란드(7.46점)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 근무환경이나 생활환경 측면에서 특히 삶의 질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KDI 경제정보센터가 OECD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기준 우리나라의 연간 근로시간은 1,967시간으로 OECD 회원국 중 멕시코(2,137시간) 다음으로 길었다. OECD 평균(1,726시간)보다 241시간 더 많이 일하고 있는 셈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았다. 2019년 기준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농도는 27.4㎍/㎥으로 OECD 평균 13.9㎍/㎥ 대비 두 배 수준을 기록했다.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낮은 핀란드는 5.6㎍/㎥다. 한국의 노인 빈곤율은 2018년 기준 43.4%로 OECD 평균(14.8%) 대비 세 배나 높았다. KDI 경제정보센터는 “고령화 속도가 OECD 최고 수준인데 노인 빈곤율은 가장 높다”고 지적했다.


/조지원 기자 jw@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