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한입 뉴스]전통시장 100곳 돌파...입소문 난 네이버 장보기

상반기 거래액 전년比 1,500%↑
서비스 1년6개월만에 105곳 입점
평균 재구매율 45%...올 160곳 목표

  • 백주원 기자
  • 2021-06-23 15:53:21
[한입 뉴스]전통시장 100곳 돌파...입소문 난 네이버 장보기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 이용화면/사진 제공=네이버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소비문화로 여러 배달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가 전통 시장 상인과 이용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네이버는 온라인 시장 장보기 서비스 ‘동네시장 장보기’에 입점한 전통시장이 출시한 지 1년 6개월 만에 10곳에서 105곳으로 확대됐다고 23일 밝혔다. 전통시장들이 온라인 비즈니스 확장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올 상반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1,5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1월 처음 시작된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는 이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동네 전통시장의 식재료와 반찬, 간식 등을 온라인으로 주문해 2시간 내 또는 당일 배달하는 서비스다. 스타트업 및 지역 배달 업체 등과 협업해 전국 전통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했다.


네이버는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의 성공 요인으로 ‘상점별 주문’이 아닌 ‘시장별 주문’을 꼽았다. 이용자는 시장 내 여러 상점에서 다양하게 고른 상품을 2시간 내 묶음으로 배송을 받을 수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장보기의 편리함과 동네 시장만의 가치를 온라인으로 경험할 수 있어 1~5월 평균 재구매율은 45%에 이를 만큼 단골 이용자도 빠르게 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장보기에 대한 시장 상인들의 높은 참여와 소비자들의 서비스 이용 증가에 맞춰 네이버는 암사시장 및 화곡본동시장의 배송권역을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하는 등 시장별 온라인 운영을 점차 강화한다. 또 친환경 비닐 봉투와 아이스팩 제작·배포 등 다방면 지원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김평송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 책임 리더는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를 통해 활력을 찾은 시장들의 성공사례가 이어지면서 전국의 시장 상인회와 지역자치단체의 입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올해 160개 시장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이용자들에게 전통시장의 특색과 가치를 전하고, 지역 전통시장이 새로운 부흥기를 맞을 수 있도록 이용자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백주원 기자 jwpaik@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