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피플

한종관 서울신보 이사장 "심사 인력 300명 늘려 신속 금융지원"

보증·상담 속도 2배 향상 기대
지난달 신용공급 1.2조 확대도
경영 컨설팅 등 업무영역 넓혀
소상공인 종합지원플랫폼 될것

  • 서민우 기자
  • 2020-04-01 18:49:47
한종관 서울신보 이사장 '심사 인력 300명 늘려 신속 금융지원'
한종관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피해를 입은 소기업·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 방침을 설명하고 있다./이호재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가 막심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신속하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게 보증 심사 인력을 300명 늘렸습니다. 이달 중순부터는 보증 처리와 관련한 병목 현상이 해소될 겁니다.”

한종관(사진) 서울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1일 서울 마포구 서울신보 본점에서 서울경제와 만나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신용 보증 신청이 폭주하면서 지난달 말 누적 상담건수가 6만891건으로 이미 지난해 연간 수준을 넘어섰다”며 “미증유의 비상경제시국인 만큼 대응도 빨라야 한다고 판단해 서울시·서울시의회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보증 전문 심사 인력을 우선적으로 늘렸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소비가 위축되면서 가장 큰 타격을 받는 이들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라면서 “확충한 인력으로 보증 처리 속도를 높여 이들이 제때 금융지원을 받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종관 서울신보 이사장 '심사 인력 300명 늘려 신속 금융지원'

서울신보는 서울시 산하기관으로 담보력이 부족한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신용보증서를 발급, 은행에서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주요 업무다. 서울시는 지난달 25일 서울지역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신용공급 규모를 기존 3조8,050억원에서 5조900억원으로 1조2,850억원 확대하는 내용의 ‘민생금융 혁신대책’을 내놨다. 자금 경색이 우려되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신용 보증을 통해 금융권으로부터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물꼬를 터주겠다는 것이다. 서울신보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이유다. 한 이사장은 “긴급 상황인 만큼 목표한 보증 금액을 모두 소진할 수 있도록 심사절차도 완화했다”며 “서울시·서울시의회 등과 협의해 추가 예산을 확보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자금 경색에 빠지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서울신보는 1999년 설립 이래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서울신보에 3월 한 달 동안 접수된 상담건수는 4만1,510건으로 전년동기대비 3.8배 증가했다. 하루 평균 상담건수만 1,500~2,000건에 이른다. 서울신보는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상담 및 보증접수를 인터넷·전화 예약 등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했다. 이 때문에 새벽부터 보증 접수를 위해 몰려드는 신청자로 창구가 붐비는 일은 없었지만 보증 심사 처리 속도는 다소 떨어졌다. 신용보증기금에서 전무이사를 역임하는 등 신용 보증 업무에 ‘잔뼈’가 굵은 한 이사장은 이를 재빨리 간파, 보증 심사 인력 확충 없이는 신속한 상황 대응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서울시를 설득했고 결국 예산을 받아냈다.

한 이사장은 “통상적인 공공기관의 채용 절차를 따르면 3개월 이상 걸려 ‘골든 타임’을 놓칠 수밖에 없었다”며 “시와 시의회도 현 위기 상황을 인식하고 있었기 때문에 패스트트랙을 통해 전문 인력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전문 심사 인력을 100명 늘렸고, 오는 6일 200명을 추가로 배치한다”며 “이들 인력이 풀 가동되는 이달 중순부터는 서울신보의 하루 보증 처리건수가 3,000건으로 지금보다 2배 이상 늘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원활하게 보증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신보는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원활한 보증 지원을 위해 신한은행·우리은행 등 시중은행 564개 지점에 보증 관련 전담창구를 설치했다. 초저금리대출 상품은 기업은행에 보증 상담을 맡겼다. 아울러 고객센터 회선 및 인력을 확충해 방문 접수 때 2시간 걸리는 상담 시간을 15분으로 줄였다.

당장은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 지원에 집중하고 있지만 한 이사장은 서울신보를 ‘소기업·소상공인 종합지원 플랫폼 기관’으로 바꿔 나가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신용보증과 같은 단순한 금융지원에서 벗어나 경영 컨설팅·클리닉과 같은 비금융지원도 강화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그는 “기존 자금지원 중심 정책으로는 자영업자의 자생력을 키우는데 한계가 있다”며 “중소기업·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기르고 준비된 창업을 유도하기 위해선 금융과 비금융을 아우르는 종합지원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신보는 소상공인이 창업부터 성장까지 내실있는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지원 등 금융지원 중심에서 경영지원을 병행하는 패키지 지원으로 정책의 틀을 바꾸고 조직 정체성도 생애주기별 종합지원 플랫폼 기관으로 바꿔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박해욱·서민우기자 ingaghi@ 사진=이호재기자

서민우 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