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제로페이, 배달 앱서도 쓴다…가맹점 수수료 2% 적용

서울시, 배달 플랫폼 업체 10곳과 업무협약 체결

  • 이지성 기자
  • 2020-06-25 15:06:26
제로페이, 배달 앱서도 쓴다…가맹점 수수료 2% 적용
인하대병원 원무과에 제로페이 결제 시스템이 설치돼 있다./서울경제DB

이르면 오는 9월부터 서울사랑상품권(제로페이)을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사용할 수 있다. 배달 앱 업체와 계약을 맺은 가맹점주는 배달서비스 수수료로 2% 이하를 부담하면 된다.

서울시는 25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내 배달 플랫폼업체 10곳 및 소상공인 단체와 ‘제로배달 유니온’ 출범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10개 배달 앱에서 배달서비스를 이용할 때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다.

시와 협약을 맺은 업체는 NHN페이코(페이코)를 비롯 리치빔(멸치배달), 만나플래닛(만나플래닛), 먹깨비(먹깨비), 스폰지(배달독립0815), 위주(놀장), 질경이(로마켓), 특별한우리동네(주피드), 허니비즈(띵동), KIS정보(스마트오더2.0)다.

배달 앱 업체와 가맹을 맺은 소상공인은 2% 이하의 중개수수료로 배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 배달 플랫폼사의 광고료, 수수료를 합한 가맹점 부담이 6~12%인 점을 고려하면 약 4~10% 수준으로 수수료가 낮아진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시는 별도의 예산 투입 없이 제로페이 서비스를 도입하는 것만으로도 소상공인이 배달서비스 중개수수료를 절감할 수 있어 의미가 크다는 입장이다. 앞서 경기도는 예산 지원으로 소상공인의 중개수수료 부담을 줄여주는 공공배달 앱을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지만 제로페이도 7~10% 할인된 금액에 구입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세금 지원이라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높은 광고료와 중개 수수료로 인해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고통받고 있고 소규모 벤처기업이나 창업기업이 배달 플랫폼 시장에 진입하는 데 장애물로 작용하고 있다”며 “제로배달 유니온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소상공인도 혜택을 볼 수 있는 공정한 시장으로 바꿔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이지성기자 engine@

이지성 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