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피플

[600만 소상공인 든든한 버팀목, 지역신보] 송귀성 대전신보 이사장 "코로나19 특례보증 폭주…위탁보증으로 병목현상 해결"

전대미문 위기 맞아 재단 업무방식 달라져야
지역은행과 협업 체제 구축해 소상공인 지원
전국 신보 중 보증서 발급 가장 먼저 끝내
"'경제의료인' 심정으로 소상공인 지원 최선"

  • 서민우 기자
  • 2020-07-14 15:44:07
[600만 소상공인 든든한 버팀목, 지역신보] 송귀성 대전신보 이사장 '코로나19 특례보증 폭주…위탁보증으로 병목현상 해결'
송귀성 대전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이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소상공인 보증심사 과정에서 업무 혁신을 강조하고 있다./사진제공=대전신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전대미문의 위기에 대응하려면 재단 업무방식도 기존 틀을 깰 필요가 있습니다.”

송귀성(사진) 대전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14일 대전 중구 보문로 재단 본사에서 진행된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이 급증하면서 특례보증 심사에 병목 현상 예상됐다”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전국 신용보증재단 가운데 최초로 위탁보증을 도입해 큰 혼란 없이 보증서 발급 업무를 완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위탁보증은 지역 신보의 주요 업무인 보증심사를 타 금융기관에 맡기는 것을 말한다. 재단 내부에선 위탁보증이 활성화되면 직원들의 업무가 줄어 고용 안정성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지만 송 이사장의 생각은 다르다. 이번 사태처럼 보증 신청 수요가 급증할 때는 업무 방식도 달라져야 한다는 것이다.

송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소상공인들이 직격탄을 맞는 상황에서 심사 채널을 늘리지 않으면 현장에서 혼란이 빚어질 것이 불 보듯 뻔했다”면서 “대전신보는 지역 소재 하나은행의 인력 20여명을 지원받아 심사권한을 부여, 보증 심사 지연으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처음엔 위탁보증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전국 신보 가운데 코로나19 특례보증 보증서 발급 업무를 가장 먼저 끝내면서 대전신보가 벤치마킹 사례가 됐다”며 “앞으로도 큰 위기 때는 위탁보증을 활성화할 수 있는 내용의 매뉴얼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송 이사장은 보증심사 과정에서 불필요한 행정절차도 줄여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보증 한도를 확대하면 고객 입장에서 가장 좋겠지만 재원 마련에 한계가 있지만 관행적으로 이뤄져 온 행정절차를 줄이는 것은 의지만 있다면 얼마든지 실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대전신보는 이번 코로나19 특례보증 신청 시 등기부등본 제출을 없앴다. 다른 서류로도 필요한 항목 검증이 가능한데 그동안 관행적으로 제출서류 범위에 포함돼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어려운 소상공인들에게 ‘이 서류 떼와라, 저 서류 떼와라’하는 건 서로 피곤해지는 일”이라며 “소상공인의 권리· 의무 이행 여부 판단은 국세와 지방세 체납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 이사장은 ‘경제 의료인’의 사명감으로 지역 신보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가 대구·경북 지역에 한창 확산될 때 위험을 무릅쓰고 달려간 의료진들을 보며 지역 신보의 역할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며 “적어도 대전 지역의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생업을 포기하거나 절망에 빠지지 않도록 경제 의료인이란 생각으로 최선의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대전=서민우·박해욱기자 ingaghi@

서민우 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