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은퇴이후 가난해지는 삶"...노인 빈곤율 OECD 1위

66세 이상 상대적 빈곤율 44%
佛 3.6%·獨 10.2%등 보다 높아
고령자 노후준비율은 48% 그쳐
대부분 국민연금으로 노후대비

  • 하정연 기자
  • 2020-09-28 16:29:21
'은퇴이후 가난해지는 삶'...노인 빈곤율 OECD 1위

우리나라 66세 이상 은퇴 연령층의 상대적 빈곤율(중위소득 50% 이하)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812만5,000명에 달하는데 고령자의 절반 정도만 본인의 노후를 준비 중이거나 준비가 돼 있었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20년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 한국의 상대적 빈곤율은 44%에 달했다. 프랑스(3.6%), 노르웨이(4.3%), 독일(10.2%), 캐나다(12.2%) 등 주요국들과 비교할 때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2018년 기준 상대적 빈곤율은 43.4%로 분배 지표가 점차 개선되고 있다고 통계청이 전했지만 갈 길은 아직 멀다.

올해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800만명선을 넘어 총 812만5,000명을 기록했다. 전체 인구의 15.7%로 고령 인구 비중은 계속 증가해 오는 2025년에는 20.3%에 달해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2047년에는 전체 가구의 절반이 고령자 가구로 채워진다. 2020년 기준 가구주 연령이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는 22.8%인데 2047년에는 49.6%로 불어날 것이라고 통계청은 내다봤다.

'은퇴이후 가난해지는 삶'...노인 빈곤율 OECD 1위

인구 고령화는 날로 심화하지만 노후 준비를 하고 있거나 마친 노인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자 48.6%가 본인의 노후 준비를 하고 있거나 완료했는데 비중은 남성(60.9%)이 여성(39.3%)보다 훨씬 높았다. 주요 노후 준비 방법은 국민연금(31.1%)이 가장 많았으며 예금·적금·저축성보험(27.9%), 부동산 운용(14.6%), 기타 공적연금(13.0%), 사적연금(8.1%), 퇴직급여(4.7%)가 뒤를 이었다.

지난해 가구주 연령이 60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의 순자산액은 3억6,804만원이었다.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자산 중 부동산(77.2%) 비중이 가장 높았다. 65세 이상 고령자 가구의 자가 점유율은 76.9%로 전년 대비 1.2%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65세 이상 고령자의 고용률은 32.9%로 전년(31.3%)보다 1.6%포인트 올랐고 실업률은 전년(2.9%) 대비 0.3%포인트 오른 3.2%를 기록했다.

한편 고령자 4명 중 3명이 현재 자신의 삶에 만족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준 고령자 중 자신의 삶에 만족한다는 답변은 25.0%에 불과했다. ‘보통’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50.3%, ‘불만족’이라고 답한 비율은 24.7%에 달했다. 고령자는 전 연령대와 비교해 더 낮은 삶의 만족도를 나타내고 있으며 그 격차는 전년보다 3.2%포인트 늘어났다. /세종=하정연기자 ellenaha@

하정연 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