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가점 낮은 30대 '줍줍'에 대거 몰렸다

무순위 청약자의 48% 차지
당첨자도 30대가 46% 달해

  • 권혁준 기자
  • 2020-10-11 17:19:00
최근 1년여간 무순위 청약, 이른바 ‘줍줍’에 가장 많이 지원하고 당첨된 연령대는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점제로 청약 당첨 가능성이 낮은 2030세대가 ‘줍줍’에 대거 몰렸다.
가점 낮은 30대 '줍줍'에 대거 몰렸다

11일 국토교통부가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전국 아파트 3.3㎡당 분양가 1,500만원 이상 전국 12곳 단지의 무순위 청약 지원자 7만4,440명 중 30대는 3만5,813명으로 전체 청약자 가운데 48.1%의 비중을 차지했다. 20대 이하 또한 1만615명(14.3%)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

당첨자 역시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12개 단지의 무순위 청약 당첨자 578명 중 268명(46.4%)이 30대였고, 20대 이하가 132명(22.8%)으로 그 뒤를 이었다. 40대나 50대 당첨자보다 많은 수다. 서울의 서초 GS타워 주상복합의 경우 분양가가 3.3㎡당 최고 5,000만원에 달했음에도 45명을 뽑는 무순위 청약에 30대 328명, 20대 이하가 160명이 몰렸다. 당첨자는 30대 27명, 20대 11명이었다. 전체 신청자 659명 중 74%, 당첨자 중 84%가 2030 세대였다.

수원 장안구 ‘더샵 광교산퍼스트파크’ 또한 무순위 청약으로 2가구를 모집하는데 1만3,401명의 30대와 20대가 4,689명이 신청했다. 해당 단지 당첨자 2명 모두 30대였다.
/권혁준기자 awlkwon@

권혁준 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