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피플

5억 규모 분재 아무도 몰래 기부… 故 구자경 LG명예회장의 선행

LG상록재단 화담숲에 출연

  • 전희윤 기자
  • 2021-05-09 14:03:40
5억 규모 분재 아무도 몰래 기부… 故 구자경 LG명예회장의 선행
고(故) 구자경(왼쪽) LG그룹 2대 회장과 고 구본무 LG그룹 3대 회장. /연합뉴스

2년 전 별세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의 유족들이 지난해 고인의 이름으로 공익법인 LG상록재단에 5억 원 상당을 기부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9일 국세청 공익법인 공시에 따르면 지난 2020년 LG상록재단 기부자 명단에는 구 명예회장이 5억 210만 원을 재단에 출연한 것으로 기록됐다. LG그룹의 한 관계자는 “유족들이 구 명예회장의 이름으로 재단에 기부한 것”이라며 “구 명예회장이 생전에 소장한 분재(盆栽)들을 LG상록재단이 관리하는 경기 광주 화담숲에 기부했다”고 설명했다.


구 명예회장은 LG그룹의 2대 회장으로 1970년 취임해 25년간 재임했다. 1995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는 충남 천안 연암대 농장에 머무르며 버섯 연구를 하거나 분재와 난을 키우는 등 취미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상록재단은 고인의 장남이자 LG그룹 3대 회장인 구본무 전 회장이 자연 보호를 위해 1997년 세운 공익법인으로 화담숲 운영과 멸종 위기종 보호 등 활동을 하고 있다.


구 전 회장은 2018년 LG복지재단과 LG연암문화재단·LG상록재단 등 LG그룹이 운영하는 공익재단에 총 50억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전희윤 기자 heeyoun@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