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피플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잠들다

축구 역사상 유례없는 멀티플레이어
2019년 11월 돌연 췌장암 4기 진단
재기 기대감 키웠지만 최근 병세 악화

  • 이주원 기자
  • 2021-06-07 21:29:29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잠들다
유상철 전 감독./연합뉴스

2002 한일 월드컵 영웅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숨졌다. 향년 50세.


인천 구단에 따르면 유 전 감독은 7일 오후 7시께 서울아산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유 전 감독은 지난 2019년 5월 프로축구 인천의 사령탑으로 선임됐고 시즌 중인 같은 해 11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그럼에도 시즌 종료까지 팀을 이끌며 K리그1(1부) 최하위(12위)에 있던 팀을 부임 5개월 만에 10위까지 끌어올렸다. K리그 1부리그 잔류라는 임무를 완수했고 시즌이 종료된 2019년 12월에야 치료에 들어갔다.


유 전 감독은 항암 치료와 방송 활동을 병행하면서 재기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기도 했다. 지난해 6월 항암 치료 13회를 마쳤고 같은 해 9월 자가공명영상(MRI) 촬영 결과 암세포가 거의 사라졌다는 소견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병세가 급격히 악화됐고 통원 치료 대신 입원해 집중 치료를 했지만 다시 일어서지 못했다.


유 전 감독은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유례없는 멀티플레이어로 꼽힌다. 2002 월드컵 4강의 주역이었던 그는 홍명보 울산 감독과 함께 2002 월드컵 공식 BEST11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유 전 감독은 건국대 졸업 후 1994년 프로에 입단했다. 1999년에는 요코하마 F 마리노스를 통해 일본 J리그에 진출하면서 활약했다. 2006년 자신의 친정 팀인 울산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