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색창 닫기
뉴스

취업자 석달째 늘었지만…3040은 7.5만명↓ 여전히 찬바람

통계청 '5월 고용 동향'
수출·기저 효과에 61.9만명 증가
60대가 45.5만명…대부분 단기직
도소매·서비스업 고용 부진 지속

  • 세종=우영탁 기자
  • 2021-06-09 17:43:34
취업자 석달째 늘었지만…3040은 7.5만명↓ 여전히 찬바람
지난달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구인·구직 만남의 날 취업성공 일구데이’ 행사에서 구직자들이 면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취업자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61만 9,000명 늘며 3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로 취업자가 크게 줄었던 기저 효과에 경기회복세, 완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등이 원인이다. 다만 경제의 주축이라고 할 수 있는 30대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6만 9,000명, 40대 취업자는 6,000명 줄었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 동향’에 따르면 전체 취업자 수가 2,755만 명으로 집계됐다. 1년 전과 비교해 61만 9,000명 늘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월별 취업자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12개월 연속 감소했다. 하지만 지난 3월(31만 4,000명), 4월(65만 2,000명), 5월(61만 9,000명) 3개월 연속 취업자 수가 증가하며 고용 시장이 점차 회복되는 모양새다.


코로나19 이후 월별 고용 추세를 비교할 수 있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취업자 수는 4개월 연속 증가세다. 계절 조정 기준 5월 취업자 수는 지난달보다 10만 1,000명 늘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수출 호조, 소비 확대, 완화된 거리 두기 단계 유지, 기저 효과 등으로 취업자가 3개월 연속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령대·산업별로 고용의 온기가 다르게 나타났다. 30대 취업자는 1년 전보다 6만 9,000명, 40대는 6,000명 감소했다. 대신 60대 이상 취업자가 45만 5,000명 늘었고 20대(10만 9,000명 증가), 50대(10만 명 증가)도 상승세를 보였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정부의 기간제 노인 일자리 사업과 청년 인턴 사업이 편중된 효과”라며 “양질의 일자리라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취업자 석달째 늘었지만…3040은 7.5만명↓ 여전히 찬바람

도소매업(-13만 6,000명),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3만 9,000명)도 여전히 찬바람이 불었다. 대신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에서 24만 1,000명, 건설업에서 13만 2,000명이 각각 증가했다. 실업자는 13만 명 줄어 두 달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연로·가사 등에서 증가했지만 재학·수강, 육아에서 줄어 전년 동월 대비 19만 6,000명 감소했다.


5월 전체 고용률은 61.2%로 1년 전보다 1.0%포인트 올랐다. 특히 청년층(15~29세) 고용률은 지난해보다 2.2%포인트 오른 44.4%를 기록해 동월 기준으로 2005년 45.5%를 기록한 후 1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실업률은 0.5%포인트 감소한 4.0%였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 사태 직전인 2020년 2월과 비교하면 80% 이상의 일자리가 회복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고용이 올해 중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빠르게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달 말 발표 예정인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에 양질의 민간 일자리 창출, 고용구조 변화에 대한 선제적 대응, 고용 취약 계층 지원 방안을 반영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경기가 회복되더라도 일자리 창출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경제 회복이 가시화하며 고용 시장에서도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지만 코로나 때문에 부실화된 서비스업 일자리는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라며 “서비스업이 중심인 우리나라 고용 시장 구조상 경기가 회복되더라도 기존 수준을 회복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세종=우영탁 기자 tak@

<저작권자 ⓒ 라이프점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팝업창 닫기